Division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Engineering postech 선택과 집중, 소수정예교육 통해 환경분야
세계 10위권 대학원으로 발전한 포항공과대학교입니다.

   >   게시판    >    DESE 뉴스   
   >   게시판    >    DESE 뉴스   

DESE 뉴스

제목 ‘친환경’ 꾀하는 SK인천석유화학…포스텍과 ‘지능형 하폐수 처리솔루션’ 특허출원(황석환 교수)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방문수 138

‘3급수’ 흐르는 정유공장… ‘친환경’ 꾀하는 SK인천석화

포스텍과 ‘지능형 하폐수 처리솔루션’ 특허출원
공장내 유수지 인프라 개선, 다양한 어종 서식 눈길


SK인천석유화학 공장내 유수지 전경. (사진=SK인천석유화학)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SK인천석유화학이 친환경 유화업체로의 변신을 가속화한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개발에 나서는 동시에 공장 부지내 유수지 인프라를 개선하는 등 ‘환경오염 주범’이라는 기존 유화업체 이미지를 바꾸기 위한 노력이 분주하다.

18일 SK인천석화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포스텍과 미생물 분석을 기반으로 개발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의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이 기술은 AI, 빅데이터, 미생물 DNA 기반 진단기술과 그간 축적한 공장 운영 노하우를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대비 하·폐수 처리효율이 20% 이상 향상되고 에너지비용도 약 10~15%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수질 특성에 최적화된 고효율 미생물을 활용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라며 “일반적으로 최대 수백억원이 소요되는 하·폐수 처리시설에 대한 확장 투자 대체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같은 SK인천석화의 수질 관리 노력은 공장내 유수지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현재 SK인천석화 공장 부지내 유수지엔 3급수가 흐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급수는 고도정수처리를 거치면 곧장 수돗물로도 이용 가능한 물이다. 이 유수지엔 SK인천석화 공장에서 사용 후 정화된 물과 부지내 떨어진 빗물 등이 모인다.

실제 현재 SK인천석화의 유수지엔 잉어, 붕어, 가물치 등 다양한 어종이 서식하고 있다. SK인천석화는 수질개선에 효과적인 다년생 수생식물을 식재하고, 수질정화장치인 ‘로스타’도 추가 설치했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유수지 주변 생태환경과 인프라 개선을 추진해왔고 올 들어 점차 결실을 맺고 있다는 평가다.

SK인천석화 관계자는 ”법적 허용 기준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방류되는 물을 관리하고 있다”며 “유수지를 통해 공장에서 방류되는 수질의 안전성을 홍보해 친환경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출처: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3565366622719832&mediaCodeNo=257&OutLnkChk=Y